본문 바로가기

성수공인중개사042-477-4011

뉴스정보 - 개발·건설

여야 "지방거점 신도시도 재건축해야" 한목소리로 촉구

국민의힘, 신도시 특별법 발의

여야는 20일 1기 신도시로 국한된 재건축 대상 범위를 지방거점 신도시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송갑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 해운대구·인천 연수구·광주 상무지구 등 신도시를 재정비해야 한다는 내용의 특별법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발의한 지방거점 신도시 특별법에는 ▶용적률 최대 500%까지 허용 ▶입주 기업에 대한 조세 감면 등 건축규제 완화와 경제 활성화에 대한 방안이 담겼다.
 

▲ 충남 홍성 내포신도시 개발 당시 모습. 중앙포토 자료사진


하 의원은 "수도권 신도시 중심 재정비의 특혜 논란을 없애기 위해 지방거점 신도시가 반드시 (재건축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며 "수도권 1기 신도시와 지방거점 신도시를 함께 재정비하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노후화한 신도시의 위치와 인프라를 활용해 자족 가능한 도시로 재탄생시키는 게 신규 신도시를 만드는 것보다 효과적"이라며 "법안 통과를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선택지가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 의원은 "1기 신도시 개념이 경기지역 5곳(분당 일산 중동 평촌 산본)에 한정돼 (지방거점 신도시는) 재생 및 개선사업에서 소외돼왔다"며 "광무 상무지구의 경우 20년 이상 된 아파트는 무려 90%에 달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