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수공인중개사042-477-4011

뉴스정보 - 일반

우리 국민 92%는 국토의 17% 해당하는 도시에 거주

2021년 도시계획현황 발표…개발행위 허가 1위는 경기도

우리나라 국민의 92%는 전체 국토 면적의 17%에 해당하는 도시에 몰려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발표한 2021년 도시계획현황 통계에 따르면 국토계획법에 따라 용도지역으로 지정된 국토 면적은 총 10만6천207㎢로 조사됐다.

용도지역은 토지의 경제·효율적 이용을 위해 도시관리계획에 맞춰 겹치지 않게 용도를 정한 지역으로, 도시, 관리, 농림,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나뉜다.

전체 국토 면적에서 각 용도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도시지역 16.7% ▶관리지역 25.8% ▶농림지역 46.3% ▶자연환경보전지역 11.2%다.
 

▲ 용도지역 및 도시지역 현황. [국토교통부 제공]


도시지역은 다시 주거(15.4%), 상업(1.9%), 공업(7.0%), 녹지(70.8%) 지역 등으로 세분된다.

2020년과 비교해 지역별 증감을 보면 도시(0.1%), 관리(0.2%) 지역은 소폭 늘었지만 농림지역과 자연환경보전지역은 각각 0.1% 줄었다.

도시지역 가운데 주거(0.1%), 상업(1.1%), 공업(1.5%) 지역도 조금씩 증가했다.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는 2020년보다 16만8317명 줄어든 4천740만264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인구(5163만8809명)의 91.80%에 해당한다. 다만 도시지역 거주 인구 비율 자체는 전년(91.78%)보다 소폭 늘었다.

한편 지난해 모두 27만5211건의 개발행위가 허가됐으며 이 가운데 '건축물 건축'이 가장 많은 59.9%를 차지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의 개발행위 허가 건수가 7만3564건(면적 323㎢)으로 1위였고 이어 경북(2만7672건·358㎢)과 강원(2만4300건·283㎢) 등의 순이었다.

용도지역별로는 관리지역이 6만9205건으로, 가장 많았다.
 

▲ 2021년 시도별 개발행위허가 현황. [국토교통부 제공]


지난해 도시·군 관리 계획에 따라 모두 7032㎢의 땅이 '도시·군 계획시설'로 지정돼 전년 대비 면적이 4.4% 증가했다.

계획에 따라 지정된 공간시설 가운데는 공원이 709㎢로 가장 넓었고 이어 녹지 203㎢, 광장 157㎢, 유원지 118㎢, 공공공지 14㎢ 순이었다.

도시·군 계획시설로 결정됐으나 미집행된 시설 중에는 도로가 18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공원(158㎢)과 하천(78㎢)이 그 뒤를 이었다.

상세한 자료는 토지이용규제정보시스템(www.eum.go.kr)과 e-나라지표(www.index.go.kr)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