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시장동향

추가 규제한다는데…상승폭 커진 서울 아파트값

서울 아파트 매매가 0.10% 상승 5주 연속 오름세

서울 아파트값이 이번주 0.10% 올라 5주 연속 상승했다. 정부가 민간택지에도 분양가 상한제 도입을 공식화한 가운데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상황에서 비강남권에서도 급매물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지는 등 시장 분위기는 지난주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의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각각 0.30%, 0.06%로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이와 함께 신도시는 0.01% 떨어져 하락세가 지속됐고 경기ㆍ인천은 보합을 나타냈다. 전셋값은 서울이 0.03% 올라 소폭의 상승세가 이어진 반면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1%씩 떨어지며 약세가 이어졌다.
 
송파 0.36%, 강남 0.14%, 강동 0.11% 상승
 
서울 아파트 매매가의 경우 강남권이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송파(0.36%), 강남(0.14%), 광진(0.13%), 강동(0.11%), 중구(0.09%), 구로(0.07%), 도봉(0.07%), 마포(0.06%) 등이 상승했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장미1차ㆍ2차 등 재건축 추진단지가 1000만-3000만원 올랐고 잠실엘스, 잠실파크리오 등 잠실 일대 대단지 아파트에도 수요가 유입되면서 1500만-5000만원 상승했다.

강남의 경우 개포동 주공1단지를 비롯해 도곡동 도곡렉슬, 대치동 개포우성1차, 압구정동 구현대7차 등이 5000만-6000만원 상승했다. 하지만 관악(-0.13%)은 봉천동 관악푸르지오와 두산 등 일부 대규모 단지 중심으로 가격이 하향 조정됐다.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는 평촌(-0.08%), 일산(-0.04%), 동탄(-0.02%)이 하락했고 위례(0.06%), 분당(0.03%), 중동(0.01%)은 소폭 상승했다. 평촌은 거래가 뜸해 비산동 관악청구와 관악현대, 평촌동 초원한양 등이 1000만원 가량 떨어졌다. 일산의 경우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약세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주엽동 문촌16단지뉴삼익과 강선14단지두산, 백석동 흰돌1단지금호타운 등이 500만-750만원 떨어졌다. 하지만 실수요 위주로 거래가 간간이 이어진 위례신도시는 성남시 창곡동 위례센트럴푸르지오와 위례호반베르디움, 하남시 학암동 위례롯데캐슬 등이 500만원 정도 올랐다.  

경기의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는 광명(0.13%), 구리(0.06%), 안양(0.05%), 성남(0.04%) 등이 올랐다. 성남은 재건축 추진 단지인 하대원동 삼남이 500만-2000만원 올랐고 태평동 선경 태평과 도촌동 휴먼시아섬마을3단지는 500만원 가량 상승했다.

구리는 지하철 8호선 연장 호재로 교문동 구리두산, 인창동 삼환, 건영이 500만-1500만원 올랐다. 하지만 아파트 공급 부담이 이어지고 있는 오산(-0.12%), 시흥(-0.07%), 평택(-0.05%) 등은 하락했다.
 
서울 전셋값 중구 0.29%, 서초 0.07%, 강남 0.06% 등 올라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중구(0.29%), 서초(0.07%), 강남(0.06%), 양천(0.06%) 등이 상승했고 강동(-0.03%), 서대문(-0.01%)은 하락했다. 중구는 중소형 면적에 전세 수요가 이어지면서 신당동 남산타운과 래미안하이베르가 1000만원 정도 상승했다.

서초는 반포주공1단지(1ㆍ2ㆍ4주구) 재건축 이주수요 등의 영향으로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 방배동 삼익이 1000만-5000만원 올랐다. 반면 강동은 6월 명일동 래미안명일역솔베뉴(1900가구)에 이어 9월 고덕동 고덕그라시움(4932가구) 입주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강일동 강일리버파크3단지가 500만-2000만원 떨어졌다.  

신도시 아파트 전세가는 일산(-0.09%), 산본(-0.08%), 광교(-0.07%), 동탄(-0.04%) 등이 하락한 반면 분당(0.03%), 중동(0.03%), 평촌(0.02%)은 상승했다. 일산은 전세 수요가 뜸해지면서 주엽동 강선15단지보성과 강선12단지두진, 문촌16단지뉴삼익 등이 250만-2000만원 떨어졌다.
 

▲ 지역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산본도 전세 수요가 감소하면서 산본동 신안모란과 금강주공9단지1차가 500만-1000만원 하락했다. 하지만 분당신도시 서현동 효자삼환과 시범한양, 정자동 정든동아 등은 중소형 면적 위주로 500만-1500만원 올랐다.
 
이번주 경기도 아파트 전셋값은 오산(-0.13%), 시흥(-0.13%), 하남(-0.9%), 고양(-0.04%), 수원(-0.04%) 등은 하락했고 의왕(0.13%), 안양(0.10%), 이천(0.10%) 등은 상승했다. 오산과 시흥은 매매시장과 마찬가지로 새 아파트 입주 영향으로 하락했다.

오산은 누읍동 한라그린타운, 양산동 늘푸른오스카빌 등이 500만-1000만원 떨어졌고 시흥은 정왕동 영남2차와 한일, 신동아 등이 500만-1000만원 하락했다. 하지만 의왕은 상반기 백운밸리지구 일대 대규모 아파트 입주로 적체됐던 매물이 해소되면서 삼동 대우이안, 내손동 포일자이, 의왕내손e편한세상 등이 500만원 정도 상승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최근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하면서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카드를 5년만에 꺼내 주택가격 안정 효과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공급 부족에 따른 집값 상승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향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엄포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불안 요인을 보인다면 보유세 강화를 비롯해 추가적인 규제책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서울 전세시장은 여름방학 이사 수요가 많은 지역과 재건축 이주가 이뤄지는 곳을 중심으로 국지적인 상승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하지만 7~8월 본격적인 여름 비수기로 접어드는데다 하반기 새 아파트 공급도 꾸준해 전셋값 안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