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시장동향

"역세권 청년주택 임대료, 주변 오피스텔 시세 수준"

직방, '어바니엘 위드 더 스타일 충정로' 주변 시세와 비교

청년 세대의 주거비 부담과 주거 빈곤 해소를 위해 서울시가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임대료가 과도하게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직방에 따르면 오는 17일 청약을 받는 역세권 청년주택 '어바니엘 위드 더 스타일 충정로'에 전월세전환율(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하거나 월세를 전세금으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을 적용해 주택형별 월세를 보증금으로 환산한 결과, 환산전세금은 전용 20㎡가 1억2479만원, 전용 20∼30㎡가 1억8495만원, 전용 30∼40㎡가 2억5574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직방이 조사한 충정로 근처 서대문·마포·종로·중구에 있는 오피스텔의 평균 환산전세금은 전용 20㎡가 1억3790만원, 전용 20∼30㎡가 1억6913만원, 전용 30∼40㎡가 1억8929만원이었다.

역세권 청년주택의 환산전세금이 오피스텔에 비해 전용 20㎡ 이하만 낮고, 20㎡ 초과 규모에서는 더 높은 것이다.
 

▲ 2021년 완공 예정인 서울대입구역 청년주택 [사진 서울시]

 
같은 지역 신축 오피스텔의 평균 환산전세금도 전용 20㎡만 1억4813만원으로 역세권 청년주택이 낮았을 뿐, 전용 20∼30㎡(1억7568만원)과 전용 30∼40㎡(2억5076만원)에서는 청년주택의 임대료가 신축 오피스텔보다 비쌌다.

현재 역세권 청년주택인 어바니엘위드더스타일충정로의 임대료는 보증금 3640만∼1억1280만원, 월세 29만∼78만원으로 책정됐다. 청년들이 부담해야 할 보증금만 3500만원이 넘는다.

최성헌 직방 매니저는 "서울시에서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임대료가 주변 시세의 85∼95%라고 발표했지만 실제 전용면적 20㎡ 이하를 제외하고는 주변 시세와 큰 차이가 없다"며 "기존에 임대료가 저렴한 원룸 등에서 거주하던 청년들이 부담하기에는 높은 수준으로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