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재건축·재개발·뉴타운

서울 한남3구역, 서울시 설계변경지침 지켜질까

서울시 철저한 관리·감독 뒷받침돼야

서울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대림산업, GS건설, 현대건설 등 입찰 참여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건설사들은 조합원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특화설계를 속속 공개하고 있지만 서울시가 ‘대안설계’ 즉 설계변경의 경우 경미한 것만 허용하면서 건설사들의 고민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특화설계가 서울시의 ‘시공사 선정 기준’ 위반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정부와 서울시가 재개발ㆍ재건축 비리를 척결하기 위해 대안설계 적용시 강력 단속을 예고하고 있는 만큼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구하고 있다.

그동안 일부 건설사들은 관행처럼 현실성 없는 설계변경을 제안해 시공사로 선정된 이후 본계약을 맺으며 시공비를 부풀려 조합과 갈등을 빚어 왔다.

실제로 건설사들은 시공권을 확보하기 위해 동 수를 줄여 단지 모양을 쾌적하게 보이게 하거나 내부 평면을 3베이에서 4베이로 바꾸는 등 실현 가능성을 감안하지 않은 대안설계를 제시하는 경우가 빈번했다.



지침 위배 시 시공권 박탈로 이어질 수도..조합원 현명한 판단 필요




서울시는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5월 30일부로 ‘공공관리 시공사 선정 기준’을 개정,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경미한 설계변경만 허용하기로 했다.

서울시가 허용하는 경미한 설계변경은 ▲정비사업지를 10% 범위에서 변경하거나 ▲부대복리시설 확대(위치변경 불가) ▲대지면적 10% 범위에서 변경 ▲가구당 주거전용면적의 10% 범위에서?내부구조의 위치나 면적 변경 ▲내장 또는 외장 재료 변경 등의 경우다. 가구 수나 층수, 동수 변경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

건축물의 동수나 층수를 유지해도 바닥면적 합계가 50㎡ 이상 변경될 경우 설계변경이 허용되지 않는다. 동 위치 변경도 1m 이내에서만 보수적으로 가능하다.

이에 따라 정비사업 수주에 나서는 건설사들은 원안설계를 유지한 상태에서 외관·조경 특화 정도만 제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업계에선 수주 경쟁이 치열한 만큼 서울시의 지침을 무시하고 조합에 대안설계를 제시할 수도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 한남3구역 조감도.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에 뛰어 든 GS건설은 16일 한강을 바라보는 테라스와 유럽형 저층 주거문화가 결합한 혁신 평면 도입 등 혁신적인 설계안을 공개할 계획이다.

GS건설은 배산임수 지역인 한남3구역의 특성을 살려 최적화한 조경 설계를 조합에 제시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혁신적인 설계가 혹시 서울시가 제시한 기준을 넘어선 ‘대안설계’에 해당될 수 있는지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GS건설이 주민설명회 때 전용면적 59㎡ 이하 소형 주택이 40%에 달하는 현 한남3구역 설계안을 전면 수정해 중형 주택을 많이 배치하고 한강 조망에 유리하도록 주동도 새롭게 배치한다고 공개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한 관계자는 “허용범위를 초과해 대안설계를 제시하는 건설사는 입찰지침 위반으로 입찰자격 박탈에 해당돼 시공사로 선정되더라도 추후 무효소송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자칫 사업이 장기간 지연될 수 있는 만큼 조합원들도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