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업계동향

삼성물산, 2조8000억원 방글라 다카 공항 사업 수주 '눈앞'

정부 공공구매위, 예산 승인…3 터미널과 공항 지원시설 건설

삼성물산이 2조8000억원 규모의 방글라데시 다카 국제공항(하즈라트 샤흐잘랄 공항) 제 3 터미널 건설 수주를 눈앞에 뒀다.

8일 업계와 데일리스타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정부 공공구매위원회는 지난 6일 이번 공사와 관련한 사업비 2059억8000만 타카(약 2조8100억원) 예산을 승인했다.

업계 관계자는 "공사 수주와 관련한 정부의 주요 의사결정 기구를 모두 통과한 셈"이라며 "국가경제집행위원회(ECNEC)의 승인 등 형식적 절차만 마치면 수주가 최종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앞서 미쓰비시 등과 함께 ADC라는 컨소시엄으로 입찰에 참여해 프로젝트 개발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에 승인된 사업비는 2017년 방글라데시 정부가 승인했던 개발프로젝트 제안서(DPP) 사업비보다 40% 더 늘었다.
 

▲ 방글라데시 하즈라트 샤흐잘랄 공항. [사진 위키피디아 캡처]


방글라데시 항공·관광부 측은 "기존 계획에 없었던 별도의 화물터미널 건설이 추가됐고 전체 공항의 소방장비를 최신식으로 교체하기로 하면서 예산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총사업비 가운데 1500억 타카(약 2조500억원)는 일본 국제협력기구(JICA)가 부담하고 나머지 비용은 방글라데시 정부가 댈 예정이다.

삼성건설 컨소시엄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여객터미널(22만6000㎡), 화물터미널(4만1200㎡), 계류장(49만8500㎡), 다층 주차장(6만2000㎡) 등을 건설하게 된다. 상하수도, 전력, 도로, 비행 유도 시스템 등 공항 지원 시설도 함께 설치된다.

현재 다카 국제공항은 하루 130여 항공편과 2만5000∼3만명의 승객이 이용하고 있다. 연간 1억개가 넘는 화물도 처리하고 있지만, 컨베이어벨트가 단 2개에 불과해 인프라가 열악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