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시세동향

상한제 약발 안먹히나…서울 아파트값 20주째 상승

오름폭은 유지…전국 매매가 상승폭 확대

전국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이 이번주에도 동반 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매매가는 상승폭이 확대됐고 전셋값은 상승폭이 유지됐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1월 둘째주(11월 11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0.06% 상승했고 전셋값은 0.06% 올랐다.

서울은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가 0.09% 오르며 20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정부의 부동산거래 합동조사와 집값 불안정 시 분양가 상한제 확대 예고 등으로 일부 지역ㆍ단지는 상승세가 주춤해진 모습이다. 하지만 매물이 부족한 신축과 학군 및 입지가 양호한 선호단지, 구 외곽 또는 상대적 저평가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폭이 유지됐다.
 
고양 45주만에, 부산 113주만에 상승 전환
 
서울 강북(한강 이북지역)은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가 0.07% 상승했다. 마포구(0.10%)는 아현ㆍ공덕동 주요단지 상승세는 다소 주춤해진 가운데 도화ㆍ창전동 등 갭메우기 영향으로 올랐다. 용산구(0.09%)는 이촌ㆍ도원동 주요단지와 효창ㆍ서빙고동 역세권 위주로 상승했다. 성북구(0.09%)의 경우 길음뉴타운과 상월곡ㆍ하월곡ㆍ정릉동 등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던 단지 위주로 올랐다. 광진구(0.08%)는 광장ㆍ구의ㆍ자양동 위주로 상승했다.
 

▲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한국감정원]


강남(한강 이남지역)의 경우 이번주 매매가가 0.11% 상승했다. 강남 4구(0.13%→0.13%)는 신축 및 인기단지의 매물 부족현상과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던 구 외곽 및 기축 갭메우기로 상승세가 지속(서초구 0.14%, 송파구 0.14%, 강남구 0.13%, 강동구 0.11%)됐다. 강남 4구 이외 지역의 경우 양천구(0.11%)는 거주선호도가 높은 목동신시가지 내 평형 갈아타기와 인근 신축 단지 수요로 올랐다. 동작구(0.11%)는 사당ㆍ상도ㆍ흑석동 위주로, 영등포구(0.10%)는 여의도 재건축과 양평ㆍ당산동 갭메우기로 상승했다.

인천은 이번주 매매가가 0.15% 오르면서 지난주(0.03%)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부평구(0.37%)는 개발호재(지하철 7호선 연장사업 등)가 있는 지역 위주로, 서구(0.20%)는 학군ㆍ교통 등 주거여건이 양호한 마전ㆍ청라동 위주로 올랐다. 연수구(0.17%)는 송도동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

경기도는 지난주 0.09%에서 이번주 0.10%로 상승폭이 커졌다. 과천시(0.97%)는 원문ㆍ중앙동 준신축 및 재건축 위주로, 안양시 만안구(0.32%)는 석수동 역세권단지 위주로 올랐다. 수원 영통구(0.32%)는 정비사업과 교통호재가 있는 매탄ㆍ이의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고양시(0.02%)의 경우 일산동(0.03%)ㆍ일산서(0.02%)ㆍ덕양구(0.01%)에서 매수문의가 늘며 지난해 12월 다섯째주 이후 45주만에 상승 전환됐다. 고양시와 함께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남양주시(0.05%)도 매수문의가 증가하며 상승했다.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한국감정원]


대전은 이번주 매매가가 0.30% 올랐다. 유성구(0.40%)는 주거환경 개선 기대감(하수종말처리장 이전)이 있는 전민동 대단지 위주로 올랐고 동구(0.20%)는 대성ㆍ삼성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서구(0.32%)는 둔산ㆍ탄방동의 주거여건이 양호한 단지 위주로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상승폭은 축소됐다.

부산(0.10%)의 경우 조정대상지역 해제에 따른 상승 기대감으로 2017년 9월 첫째주 이후 약 2년 2개월(113주)만에 상승 전환됐다. 해운대구(0.42%)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우ㆍ중동 위주로, 수영구(0.38%)는 남천ㆍ광안동 신축 위주로 올랐다. 동래구(0.27%)는 명륜ㆍ온천동 위주로, 남구(0.21%)는 대연동 신축 위주로 상승 전환됐다.

세종은 아파트 매매가가 지난주 보합에서 이번주 0.03%로 상승 전환됐다. 신규 아파트 입주가 마무리되는 가운데 금남면 일부 구축과 입지여건이 양호한 도담동에서 상승했다.

8개도는 이번주 -0.07%로 지난주(-0.05%)보다 낙폭이 커졌다.

전국ㆍ서울 전셋값 상승폭 유지…수도권은 오름폭 커져

이번주 전국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0.06%를 기록하면서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수도권(0.10%→0.12%)은 상승폭이 확대됐고 서울(0.08%→0.08%)과 지방(0.01%→0.01%)은 상승폭이 유지됐다. 세종은 지난주 0.29%에서 이번주 0.25%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경기(0.13%), 인천(0.12%), 울산(0.12%), 대전(0.10%) 등은 상승, 강원(-0.11%), 경북(-0.08%), 전북(-0.07%), 제주(-0.06%), 경남(-0.03%) 등은 하락했다.
 

▲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한국감정원]


서울의 경우 가을 이사철이 마무리 되어가는 가운데 겨울방학 대비 학군수요와 입지요건이 양호한 인기지역ㆍ단지의 매물 품귀현상, 가격 메리트가 있는 구 외곽의 역세권 및 학교 인접단지 수요 등으로 상승폭이 유지됐다.

서울 한강 이북 강북지역(14개구)은 이번주 아파트 전셋값이 0.05% 상승했다. 성동구(0.08%)는 금호ㆍ상왕십리ㆍ응봉동 신축 및 역세권 대단지 위주로, 성북구(0.08%)는 종암ㆍ정릉동 역세권 직주근접 수요로 올랐다. 노원구(0.07%)는 중계ㆍ공릉동 학교 인접 단지 위주로, 광진구(0.07%)는 광장ㆍ자양동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 한강 이남 강남지역(11개구)은 이번주 아파트 전셋값이 0.11% 올랐다. 강남 4구의 경우 강남(0.14%)ㆍ서초구(0.06%)는 학군 및 신축 수요 등으로 상승했지만 상승폭은 축소됐다. 송파구(0.16%)는 잠실 인기단지와 남부지역(가락ㆍ거여ㆍ장지 등)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고 강동구(0.00%)는 신규 입주물량이 소진되며 보합이 유지됐다. 강남 4구 이외 지역의 경우 강서구(0.19%)는 매물이 부족한 가양ㆍ내발산ㆍ등촌동 위주로, 양천구(0.16%)는 목동신시가지 위주로 올랐다. 영등포구(0.10%)는 여의도ㆍ영등포동 위주로 상승했다.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된 인천(0.04%→0.12%)의 경우 연수구(0.23%)는 신규 입주 물량이 해소(송도국제도시 6,8공구)된 송도동 위주로 올랐다. 중구(0.18%)는 운서ㆍ북성동 위주로, 서구(0.16%)는 심곡ㆍ왕길동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하지만 미추홀구(-0.02%)는 노후 단지 위주로 수요가 감소하며 하락 전환됐다.

경기도는 지난주 0.13%에서 이번주 0.13%로 상승폭이 유지됐다. 과천시(0.80%)는 청약 대기수요와 매물 부족현상 등으로, 수원 영통구(0.68%)는 원천ㆍ영통동 등 저렴한 소형 평형 위주로 올랐다. 화성시(0.55%)는 동탄 신도시 신축 대단지 중심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평택(-0.24%)ㆍ광주시(-0.09%)는 입주물량이 적체되며 지난주 보합에서 하락 전환됐다.

지방은 5대 광역시 0.05%, 8개도 -0.03%, 세종 0.25% 등을 기록하면서 아파트 전셋값이 0.01% 상승했다. 5대 광역시는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울산(0.12%)의 경우 북구(0.18%)는 신천ㆍ매곡동 대단지 위주로, 중구(0.15%)는 정비사업(B-04, B-05) 이주수요로 상승했고 남구(0.14%)는 달ㆍ무거동 위주로 오르는 등 모든 구에서 상승했다.

부산(0.00%)의 경우 동래구(0.04%)는 명륜ㆍ사직동 대단지 위주로 올랐고 사하구(0.04%)는 적체됐던 매물이 해소되며 신평동 신축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연제구(0.03%)는 거제동 위주로 올랐다. 하지만 금정(-0.07%)ㆍ남(-0.05%)ㆍ영도구(-0.05%)는 입주물량 적체와 노후주택 수요 감소 등으로 하락했다.

세종은 교통(BRT), 상업시설 등 정주여건이 양호한 도담ㆍ보람ㆍ새롬동 위주로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