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시장동향

울산 10가구 중 8가구 전세가격 떨어졌다…지방 역전세난 경고등

역전세난 위험 전국 12만2000가구…국토연구원 보고서 역전세 경고

서울 집값은 계속 뛰는 와중에 지방은 역전세난 경고가 나왔다. 국토연구원이 15일 발표한 ‘주택 역전세 현황과 임차인 보호를 위한 정책개선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올 2분기 전셋값이 떨어진 아파트는 전국 평균 37.35%를 기록했다.  
 
서울과 지방의 격차가 두드러졌다. 서울은 전셋값이 떨어진 아파트 비중이 19.42%인데 울산은 84.92%에 달했다. 아파트 10가구 중 8가구의 전셋값이 종전 계약 때보다 떨어진 것이다. 울산에 이어 충남(60.86%)ㆍ충북(60.51%)ㆍ경기(52.8%)ㆍ경북(48.71%)ㆍ인천(48.2%) 순으로 전셋값이 많이 떨어졌다.  
  
국토연구원이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실거래된 전세 주택 188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이 기간에 실제로 거래된 전세 주택 수(447만 가구)의 42%에 달하는 표본 수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2017년 1분기의 경우 6.58%가량 떨어졌다. 올해 들어하락 폭이 커져서 2분기에는 37.35%에 달했다. 국토연구원 김지혜 책임연구원은 “전셋값 하락세가 가장 낮았던 2015년 1분기와 비교하면 최근의 전셋값 하락 비중은 9배 이상 늘어났고, 역전세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에 있는 공인중개업소의 모습 [사진 뉴스1]


연구원 분석 결과 역전세난 위험에 처한 주택은 올 6월 기준으로 12만2000가구에 달한다. 분석 표본의 0.62%로 비중은 크지 않다. 
  
김지혜 책임연구원은 “현재의 전셋값 하락세는 전국적인 현상이며 하락률의 폭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큰 상황인 만큼 역전세난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아파트에 대한 전세보증보험의 보증범위를 확대해 대부분의 임차인이 보증금을 보호받을 수 있도록 기준을 조정하는 등 세입자를 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