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토지·전원주택·펜션

한국목조건축협회, 2019 한국목조건축대전 시상식 개최

지난 1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어

사단법인 한국목조건축협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목조건축  응모전인 ‘2019 한국목조건축대전의’ 시상식이 지난 15일 경기도 일산시 킨텍스 3층에서 내외빈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한국목조건축협회와 목재문화진흥원이 지난 8월 19∼26일 동안 접수한 '2019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응모작 중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업체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시상 분야는 준공 부문과 계획 부문 등 2개 분야이며,  당선 작품에는 소정의 상금이나 상패, 해외연수 특전 등이 주어졌다.

'세그루 집', 준공 부문 대상 수상

 준공 부문 대상(농림식품부장관상)은 주식회사 김재경 건축연구소가 경북 상주시 낙동면 구잠리에 설계·시공한 '세 그루 집'이 수상했다.

이어 산림청장상인 최우수상은 각각 경북 영주 '한그린목조관'(㈜건축사사무소 아이디에스 설계, 경민산업㈜ 시공), 서울 용산구  '용암초등학교 숲속공방'(㈜조호건축사사무소 설계, ㈜수피아건축 시공), 경기도 연천군 '도이헌'(스튜디오 정미소 설계, 케이에스하우징)이 받았다.

우수상은 경남 양산시 '언덕 위의 집'(㈜유타건축사사무소 설계, ㈜창조하우징 시공), 충남 금산군 '와우당'(이도건설 주식회사 설계·시공), 경기도 포천 '세 오누이 주택'(소솔건축사사무소 설계, 지음재건설 시공), 서울 성북구 '책_놀이집'(㈜에이디모베건축사사무소 설계, ㈜수피아건축 시공), 경기도 광주시 '품'(
㈜건축사사무소 더함 설계, 케이에스하우징 시공) 등 5개 작품이 각각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 2019 한국목조건축대전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사진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별상은 경기도 파주시 '천천히 카페'(㈜푸름인건축사사무소 소속 건축사 선종백 설계, ㈜푸름에이앤디건축사사무소 시공), 서울시 동작구 '삼각집'(스튜디오모쿠 설계, ㈜이도종합건설 시공)이 받았다. 국립산림과학원 재료공학과 박문재 과장, 한양대 교수이자 건축가인 도미이 미사노리 씨는 우리나라 목조건축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공로상을 수상했다.

계획 부문 대상은 '지평주막'이 수상

계획 부문 대상(농림식품부장관상)은 '지평주막'을 응모한 단국대 건축학과 김정민·이윤진 재학생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인 산림청장상은 명지대 건축학부에서 각각 전통건축와 건축학을 전공한 명민수 씨와 류채정 씨가 응모한 '익선 뜨락'이 수상했다. 우수상은 각각 부경대 대학원에서 도시경관을 전공한 박정원 씨의

'LITTLE FOREST : 도심 속 Euphoria'와 명지대 건축학부에서 전통건축을 전공한 양승경 씨의 '문화정(亭), 지역에 생기를 불어넣다'가 각각 받았다.
명지대 건축학부에서 전통건축을 전공한 김규현·김주연의 '서울, 사이에서 만나.'와 안치우·조강준의 'Shall We Take a Rest ? 세종특별자치시 고운동 문화공간 조성 계획안'은 특별상을 수상했다.

2019한국목조건축대전 주최 기관인 (사)한국목조건축협회 강대경 회장은 이번 수상식 축사를 통해 "최근 캐나다·일본·오스트리아 등에선 이미 고층 목조빌딩을 짓거나 곧 지을 예정일 정도로 목조 건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면서 "국내의 경우 목조건축은 소방법과 차음 관련해 건축허가를 받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2019한국목조건축대전’은 산림청·국립산립과학원·스마트하우스 등 16개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후원하는 행사로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목조건축 관련 응모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