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시장동향

서울 아파트 매입 30대 1위…수원 등 조정지역은 40·50대 높아

지난달 거래 신고 기준, 서울 30대 비중 30.4%…'청포자' 몰려

지난달 거래 신고된 서울 아파트를 30대가 가장 많이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20대책으로 신규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된 수원·의왕·안양은 대체로 30대보다 40대의 매입 비중이 높았다.

26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집계한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매매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는 총 1만491건의 거래 신고가 이뤄진 가운데 30대 매입 비중이 30.4%(3188건)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는 40대의 28.9%(3033건)를 뛰어넘는 것이면서 지난해 12월 신고된 30대 거래 비중(28.5%)보다도 높아진 것이다.
 
주택거래신고일은 계약 후 60일로, 지난달 실거래 신고 물량에는 올해 1월보다는 지난해 11∼12월 거래량이 다수 포함돼 있다.

청약가점이 낮아 새 아파트 당첨이 어려워진 30대, 일명 '청포자'(청약포기자)들이 서둘러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이다.

▲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별로 성동구의 30대 비중이 44.5%로 가장 높았다. 총 431건의 거래 신고가 이뤄진 가운데 192건을 30대가 사들였다.

또 마포구가 38.5%로 두 번째로 높았고, 이어 서대문구가 37.4%로 뒤를 잇는 등 주로 도심권의 아파트가 30대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도심 직장과 가까우면서도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큰 곳으로 젊은 층이 몰려들고 있다.

이어 영등포구(37.2%), 강서구(34.2%), 동작구(32.2%), 구로구(32.1%) 등지에서 30대의 거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이에 비해 초고가 주택이 몰려있는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 3구와 노원·도봉·강북구 등 일명 '노·도·강' 지역은 30대보다는 40대의 매입 비중이 높았다.
 
한편 2·20대책으로 21일부터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된 수원 영통·장안·권선구와 의왕시, 안양 만안구 등지의 아파트는 30대보다 40대의 매입 비중이 높고, 50대 거래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수원시의 경우 40대의 매입 비중이 28.9%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25.3%, 50대가 19.8%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이번에 조정대상지역이 된 권선구는 40대가 26.1%로 가장 높았고 50대가 23.2%로 뒤를 이었다. 30대는 21.8%로 50대보다 낮았다.

장안구 역시 40대가 30.6%, 50대 21.7%, 30대 21.4% 순이었다.

이에 비해 영통구는 40대 비중이 30.9%로 가장 높았으나 30대 비중도 29.4%로 50대(16.4%)보다 크게 높았다.

젊은 층이 시 구도심보다 영통구 일대 새 아파트 선호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풀이된다.

역시 이번에 조정대상지역이 된 의왕시는 40대(26.5%), 50대(25.5%), 30대(23.0%) 순이었고, 안양시 만안구는 40대(28.1%), 30대(26.9%), 50대(20.5%) 순으로 매입 비중이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