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훈공인중개사사무소010-5917-7004

뉴스정보 - 일반

'116년만에…' 용산기지 외인아파트 4월말 국민 품으로 돌아온다

7월 정식 개방 앞두고 임시 개방…'코로나19가 막판 변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하루빨리 퇴치돼야 할 수백만가지 이유 중 하나가 추가됐다.

반환되는 서울 용산 미군기지의 상징적 장소인 장교숙소(외인아파트)의 대국민 개방이 4월 말로 예정됐기 때문이다.

2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국토부는 4월 28∼29일 용산기지 외인아파트 개방을 알리는 공개 행사를 하고서 이후 15일간 일반 시민을 상대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정식 개방은 올 7월로 예정돼 있으나 개방된 외인아파트를 어떻게 운영해야 할지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임시 개방을 준비하게 됐다.
 
이는 과거 116년간 외국 군대의 주둔지로 쓰였던 용산기지가 처음으로 우리 국민에게 문을 여는 적지 않은 의미를 갖는다.

▲ 용산 미군기지 외인아파트 개방 [자료 국토교통부]


이곳은 일제가 1904년 러일전쟁을 계기로 조선주차군사령부(朝鮮駐箚軍司令部)의 주둔지로 사용한 이후 일본군에 이어 미군이 주둔하면서 우리 국민의 출입이 금지됐다.

국토부는 작년부터 용산기지 버스투어를 운영해 왔으나 이는 한정된 인원이 버스를 타고 정해진 경로만 짧은 시간 둘러보고 나오는 것이다.

외인아파트 개방은 미군기지로 쓰인 일부 부지에 별도 출입구를 만들어 우리 국민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는 점에서 버스투어와 본질적으로 다르다.

외인아파트는 지난 1986년 미군으로부터 돌려받았지만 그동안 미군이 임차해 사용해 왔다.

기지 내 외인아파트는 4, 5, 7단지가 있는데 기지 동남 측 담장과 닿아 있는 5단지가 개방된다.

현재 국토부는 5단지 내로 들어갈 수 있는 출입구와 담장 조성 공사를 진행 중이다.

국토부는 외인아파트 내부에 체험객들이 용산공원의 역사를 되짚어볼 수 있는 전시물을 설치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당초 국토부는 이 외인아파트 시설을 활용해 단기 체류형 숙박시설 등을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하지만 현재 용산기지는 용도상 자연녹지로 돼 있어 우리 국민이 숙박업을 할 수 없는 규제 문제가 대두해 장기 검토 과제로 돌리기로 했다. 미군이 이곳을 장교숙소로 사용했던 것도 우리 법과 상관없이 임의로 써온 셈이었다.

국토부가 4월 말 예정된 행사를 할 수 있을지는 코로나19가 큰 변수로 남았다.

일단 LH는 코로나19 방역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날짜 자체가 연기될 개연성도 없지 않다.

국토부는 29일 행사에는 일반시민 400명이 참석하는 대국민 토론회를 열어 용산공원 운영과 관련한 의견수렴에 나선다는 계획도 마련해 놓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외인아파트 개방은 우리 국민에게 그동안 금기의 땅이었던 용산기지의 문을 연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며 "이 공간을 어떻게 운용하는 것이 좋을지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차원에서 임시 개방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